건강기능식품 과다 복용시 나타나는 증상

건강기능식품을 이것저것 챙겨 먹다 보면 과다 복용하기 쉽습니다. 건강해지려 먹은 것인데 오히려 몸에 해로울 수 있습니다. 과다 섭취 시 나타나는 부작용 증상을 알아보겠습니다.

< ※알림 : 왼쪽 하단의 AI챗봇을 이용하시면, 더 많은 정보를 쉽게 찾을 수 있으세요.>

건강기능식품 과다 복용시 나타나는 증상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최근 연구들은 이러한 제품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우려를 증폭시키고 있습니다.

건강기능식품이 인체에 해를 끼치지 않고 단지 소변으로 배출되는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그러나 현실은 다릅니다.

비타민D

비타민D는 칼슘 흡수를 도와 뼈를 강화하고 면역력을 높입니다. 과다 복용할 경우 칼슘과 인 수치가 과도하게 오르고 부갑상선기능 이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식욕부진, 구토, 근력 약화 등이 대표적인 증상입니다. 비타민D의 하루 권장량은 400~800IU(10㎍)입니다.

철분

철분은 산소를 온몸에 운반하는 헤모글로빈을 생산하는 데 필수적입니다. 그러나 과다 섭취하면 구토, 설사, 관절통, 위장관 장애, 출혈 등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철분 섭취 시에는 피검사를 통해 철분 부족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성인의 하루 철분 섭취 권장량은 남성 10mg, 여성 14mg입니다.

칼슘

칼슘은 뼈, 치아를 형성하고 혈관의 수축·이완, 신경자극전달 등에 쓰이는 영양소입니다. 과다 섭취하면 칼슘 찌꺼기가 혈관에 쌓여 협심증, 동맥경화, 심근경색 등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하루 권장 섭취량은 50세 미만 성인은 1000mg, 50세 이상은 1200mg입니다.

아연

아연은 면역력을 높이고 상처 치유, 단백질 합성 등을 돕습니다. 그러나 과다 섭취하면 오히려 면역 기능이 억제될 수 있습니다. 일일 권장량은 7~10mg입니다.

비타민C

항산화 영양소인 비타민C는 노화 방지, 피로 해소, 면역력 향상 등 효과가 있습니다. 그러나 과다 섭취 시에는 설사, 메스꺼움, 위경련 등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하루 권장량은 100mg입니다.

해외 사례, 건강기능식품 과다 복용시 나타나는 증상

미국에서의 연구에 따르면 매년 2만3천 건의 응급실 방문이 건강보조제 섭취로 인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주로 체중 감량이나 근육 형성을 위해 제품을 복용한 여성과 남성, 그리고 알약이나 캡슐 복용 후 기관지에 이상을 호소한 노인들이었습니다.

특히 지용성 물질인 비타민D의 과다 섭취는 고칼슘혈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이는 피로나 근력 약화부터 심장 부정맥, 혈관 석회화까지 다양한 증상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또한, 마그네슘 함유 제품의 조사 결과도 우려를 불러일으켰습니다. 독일연방 소비자단체연합의 조사에 따르면 절반 이상의 제품이 하루 최대 섭취량을 초과했으며, 이는 소비자의 건강에 직결될 수 있는 문제입니다.

또한, 장내 미생물총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건강기능식품에 함유된 단백질 셰이크 등의 섭취는 장내 세균의 구성을 변경시키며, 프로바이오틱스를 포함한 미생물 보충제 역시 장내 미생물총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이와 같은 이유로 건강기능식품 시장은 규제가 필요한 상태입니다.

소비자는 제품 선택 시 주의를 기울여야 하며, 제조업체도 책임을 다져야 합니다. 건강을 위협하는 제품이 확산되지 않도록 국가적인 검사 절차가 강화되어야 합니다.

더욱이, 소비자들은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하고, 필요한 영양소는 음식을 통해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건강기능식품은 필요한 경우에만 섭취해야 하며, 의사의 지시에 따라 적절히 복용해야 합니다.

lifeaj

관련글